Saturday, August 13, 2022

“적자만 20조.. 회사 날아가게 생겼는데” 직원들 1586억 돈지랄 하고있는 한전 현재상황

Must Read

“드라마 초장부터 거지같더니만..” 출연 빌미로 술시중 강요했다는 유명 작가 드라마

요즘은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연예계의 착취는 고치기 힘든 고질병 중 하나인데요. 90년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이런 착취 때문에 고생한 연예인들이...

“이정재도 몰랐다” 이지아 사건 때문은 아닌데 10년째 여자 못 만난다는 정우성 의외 이유

살다보면 깜짝 놀랄만한 스캔들을 참 많이 접할 수 있는데요. 아마 아직까지는 우리나라에서 이 스캔들을 이길만한 소식이 없었던 것 같죠. 바로...

솔직히 돈보고 팔려간 거지..” 돈자랑하는 함소원도 입닥했다는 개그우먼 남편 재산 수준

아무리 우리나라에서 재벌이라도 중국에서는 명함도 내밀기 어렵다고 하는데요. 대륙의 스케일 답게 중국에는 부자의 수도 엄청나게 많습니다. 당연히 돈도 엄청나게 많죠. 중국에서는...

“리니지로 돈 버는 것도 아닌데..” 방송 안하고 놀아도 유재석보다 부자라는 조동아리 멤버 집안 수준

대한민국 최고의 MC는 단연 유재석이죠. 수많은 프로그램에서 몇십년째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 유재석에게도 뗄레야 뗄 수 없는 친구들이 있습니다....

“승리 만수르 세트 처음으로 시켰죠” 길바닥에 1억씩 뿌렸다는 인간 ATM기 밝혀진 실제 직업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클럽이라고 하면 버닝썬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물론 좋은 일 때문은 아닙니다. 승리를 포함해서 수많은 범죄자들이 연루되었던 곳이니까요. 하지만...

한전이 ‘적자의 늪’에 빠졌습니다. 한전은 국제 연료비 상승으로 전력 구입비 부담이 커지며 올해 1분기에만 약 7조 8000억 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하였죠.

증권가에서는 한전의 적자 규모가 연말에는 20조 원을 훌쩍 웃돌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하는데요.

엄청난 적자액에 한전은 지난달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이들은 경영 효율화, 연료비 절감, 출자 지분·부동산 매각 등 총 6조 원 규모의 자구 방안을 발표하는데요. 알짜배기 부동산과 주식까지 내던졌지만 적자를 매우긴 역부족이었죠.

창사 이래 최악의 재무위기를 맞은 한전을 향한 새 정부의 압박도 이어지는데요.

얼마 전 국제박람회기구총회 참석차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한덕수 국무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한전의 방만한 경영이 적자에 영향을 줬다며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자구책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 총리는 “전력 요금을 올리는 건 필요하다. 우리 전력 요금은 일본의 2분의 1, 독일의 3분의 1 정도다”라며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죠.

그러면서도 “한전이 아무렇게나 해도 올려주겠다는 건 아니다. 한전도 개혁할 부분이 많다”라고 강조하는데요.

이어 “본인들 원하는 거 다 얻고서 힘드니까 요금 올리겠다고 하는 건 안 맞다”라며 “전력 요금 올린다는 얘기만 나오면 ‘한전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얘기는 탈원전 전에도 나오던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한전이 내놓은 자구책에 대해서도 날카로운 지적을 아끼지 않는데요.

한 총리는 “그냥 있는 건물 팔겠다는 건데, 민간기업 같으면 도산하면 월급이 깎이는 게 아니라 다 날아간다”라며 한전이 경영에 최선을 다하고 직원도 희생을 감내했냐며 목소리를 높이죠.

결국 한전이 요금 인상을 요구하기에 앞서 고강도의 자구책을 통해 인상 폭을 줄이라는 압박으로 풀이됩니다.

윤석열 대통령도 공공기관의 방만한 운영을 지적하고 나섰는데요.

지난 21일 국무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비상상황인데 공공기관이 과하게 방만한 운영을 하고 있다”라며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하죠.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도 같은 날 “공공기관은 이제 강도 높은 혁신을 해야 한다”라며 “한마디로 정리하면 공공기관 파티는 끝났다”라고 강조합니다.

개혁에 대한 일관된 주문이 나오며 전방위적 압박을 받자 한전은 성과급 반납이라는 카드를 내밀었는데요.

수조원의 빚에 허덕인다는 이들이 이제껏 ‘성과급 대잔치’를 벌였다는 사실에 국민들의 공분이 들끓었습니다.

조은희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이 1이하인 공기업 18곳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약 4000억 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기업의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눠서 계산하는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이죠.

이자보상배율이 1이면 영업활동으로 번 돈으로 이자를 지불하면 남는 돈이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빚을 갚을 능력도 없으면서 직원들에게 인심을 썼다는 말이죠.

지난해 5조 8600억 원이 넘는 영업적자를 낸 한전은 임직원들에게 성과급으로 총 1586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전의 자회사 여러 곳도 각 수백억 원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하였는데요. 한국남동발전 229억 원, 한국동서발전 226억 원, 한국서부발전 210억 원, 한국남부발전 180억 등입니다.

또 부채비율이 200%를 넘은 한국철도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각각 772억, 110억 원을 성과급으로 지급하였죠.

기관장이 받은 성과급은 더욱 가관인데요. 18곳 가운데 2곳을 제외한 기관에서는 기관장에게 성과급을 지급하였고 1억 원이 넘는 금액을 받은 기관장도 있습니다.

한국남동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의 기관장 성과급은 1억 원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또 한국전력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기관장 성과급은 8천만 원 이상으로 나타났죠.

적자 행보에도 성과급 잔치를 벌인 공기업에 대해 ‘대수술을 단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는데요.

논란이 지속되자 20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는 한전 및 그 9개 자회사의 기관장과 감사·상임이사 등 고위급에 대한 성과급을 자율 반납하라는 권고를 내립니다.

이에 권고가 나오자마자 한전의 정승일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히는데요. 한전을 비롯해 한전KPS, 한전KDN 등 전력공기업들의 성과급 반납이 이어지고 있죠.

물론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대책으로 인한 적자를 한전 임직원들에게 책임지게 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악의 적자 상황에도 억대의 성과급을 받아 챙긴 기관장 및 고위급 인사의 행보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데요.

과연 요금 인상과 한전의 자구책으로 수십조 원의 적자가 해결이 될지 국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Latest News

“드라마 초장부터 거지같더니만..” 출연 빌미로 술시중 강요했다는 유명 작가 드라마

요즘은 많이 나아졌다고 하지만, 연예계의 착취는 고치기 힘든 고질병 중 하나인데요. 90년대에서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이런 착취 때문에 고생한 연예인들이...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