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20, 2024

“어떤 지뢰길래 그렇게 비싸냐” 돈이 문제가 아니라.. 게임 하나에 300만원 지른 김은희 작가 최근 상황

Must Read

부로 성공을 맛본 사람들은 돈을 어떻게 버는지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어떻게 쓰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는데요.

꼭 필요한 곳에 지출을 하며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 늘 관리한다고 하죠.

올바른 경제관념과 씀씀이를 가지지 못하면 힘들게 번 돈을 흥청망청 쓰다가 오히려 재산을 모두 탕진하는 이야기도 우리 주변에 많습니다.

특히나 모바일 결제나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더욱 그런 경향이 나타나는데요. 당장 눈앞에 보이는 현금이 아니라서 늘 경각심을 가지고 사용해야 한다고 하죠.

최근 유명 감독이 아내에게 카드를 줬는데 완전 고삐 풀린 것처럼 사용한다고 폭로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몇 년 전부터 예능 치트키로 불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장항준’ 감독인데요. 장항준 감독이 그의 아내인 김은희 작가를 직접 저격해 눈길을 끌었죠.

얼마 전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장항준 감독과 소속사 대표인 송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선보였는데요.

이날 장항준은 ‘1000명이 나랑 같은 세대에 영화감독을 꿈꿨던 사람들이 있다고 치자’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그러면 지금 영화 현장에 감독으로 남아있는 사람은 5명도 될까 말까다’라고 말했는데요.

장항준은 ‘오래 살아남았다는 생각이 들면 내가 기특해진다’라며 영화감독으로서 자부심을 드러냈습니다.

얘기를 들은 유재석은 ‘영화감독님이라는 위치에서 이렇게 재밌게 얘기하고 예능에 나와서 편안한 느낌을 주는 분이 많지 않다’라며 호응했죠.

장항준의 소속사 대표이기도 한 송은이는 ‘예능 섭외가 너무 많이 들어온다’라고 덧붙여 장항준의 인기를 알렸습니다.

장항준은 최근 광고도 찍었다고 너스레를 떨며 자랑했는데요. 유재석은 ‘수입이 괜찮겠다’라며 받아주었습니다.

아내 김은희에게 카드를 줬다고 밝힌 장항준은 ‘내가 조금 더 버니까 ‘네가 이걸로 써’라고 했다’라며 말을 이어갔는데요.

장항준은 ‘은희가 그걸로 노트북 사고 난리가 났다. 고삐가 풀렸다’라고 유명 작가이자 아내 김은희에 대해 폭로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그는 ‘은희는 노트북으로 지뢰 찾기 게임을 한다’면서 ‘어떤 지뢰길래 그렇게 비싸냐’라며 토로했는데요.

장항준은 ‘컴퓨터의 유일한 용도는 지뢰 찾기와 워드인데 고성능 노트북을 갖고 싶어 했다’라고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그는 ‘아내에게 ‘네가 이게 왜 필요하냐’라고 물었더니 디자인이 너무 예쁘다더라. 어찌 됐든 이번에 노트북을 새로 샀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눈물 자국 없는 말티즈 장항준 감독이 전한 아내 김은희 일화에 뜨거운 호응을 보냈는데요.

이들은 ‘장항준 감독님 너무 웃기시다ㅋㅋ’ ‘아내분이 더 잘 버시지 않나요?’ ‘고성능 노트북으로 지뢰찾기를ㅋㅋ’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장항준 감독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예능 치트키로 불리며 예능인 이미지도 강하지만 영화감독으로서의 실력도 상당히 준수하다고 합니다.

장항준 감독은 코미디 장르의 각본가로 시작해 이후 직접 코미디 영화를 연출하고 있는데요. 몇 번의 흥행 실패에도 유쾌한 말빨로 예능과 영화계를 넘나들고 있죠.

몇 년 전부터 예능에 모습을 보이면서 히트메이커 작가로 불리는 아내 김은희의 남편이자 ‘하늘이 내린 꿀 팔자’라고 불리기도 했는데요.

최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장항준은 ‘딸이 부천에 있는 예고로 진학하면서 아내가 작업실을 부천으로 옮겼다’라며 말문을 열었는데요.

그는 ‘저는 광화문에 있는 집에서 장모님과 같이 산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엄마도 아닌 장모님과 함께 말이죠.

언뜻 보면 불편한 나날이 이어질 것만 같은데요. 장항준은 ‘아내와 딸이 떠나고 장모님이 외로울까 봐 걱정돼 서울의 집 그대로 남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동거 초반에만 해도 장모님이 자신을 불편해했다고 말한 그는 ‘제가 집에 들어오니까 누워서 TV 보시다가 벌떡 일어나시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장항준은 ‘이러면 같이 못 살아요. 누워서 ‘왔어?’ 해야 같이 살아요’라며 재치있는 말로 장모님께 말을 건냈다고 하는데요.

그는 ‘그 후로는 같이 누워서 TV를 볼 수 있는 사이가 되었다’라며 훈훈한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장항준은 ‘이제는 편해져서 제가 낮은 쿠션을 베고 있으면 ‘장 서방, 이거 베’라며 발로 쿠션을 차주신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장항준은 아내에 대해 짓궂은 농담을 건네면서 티격태격하기도 하지만 사랑꾼 다운 면모로 보여 금슬 좋은 부부로 유명한데요.

그는 김은희 작가의 남편이자 ‘하늘이 내린 꿀 팔자’라며 성공한 자를 아내로 두고 사는 남편이라고 늘 유쾌하게 자신을 소개한다고 합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과 유쾌한 입담으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감독으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