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March 4, 2024

“허위 매물은 아닌데..” 정작 현장 가면 뉴스에 나온 부동산 급매 내가 가면 ‘그런거 없다’ 말 나오는 진짜 이유

Must Read

집을 얻거나 사보려고 하는 사람들의 눈에 확 띄는 단어가 있죠.

바로 ‘급매’라는 단어입니다. 말 그대로 급하게 판다는 의미입니다.

급하게 처분을 하려니 시세보다 더 싸게 내놓을 수밖에 없는데요. 집을 사거나 임대차 계약을 하려는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개이득’이죠.

금리가 치솟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 가격이 몇 억씩 뚝뚝 떨어진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는데요. 그만큼 시장에도 급매물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뉴스만 봐도 급매물을 거래한 탓에 시세보다 몇억씩 저렴하게 거래가 됐다는 사례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데요.

그런데 꼭 내가 집을 사려고 하면 이런 급매물은 눈을 씻고 봐도 찾아볼 수가 없으니 귀신이 곡할 노릇입니다.

분명 시장에 존재는 한다고 하는데 막상 부동산을 찾으면 없다는 대답만 나오니 환장할 노릇이죠.

집이 하나만 있던 것도 아닙니다. 동네 전체 시세가 떨어져 급매물이 쏟아져 나온다는 기사를 봤는데도 물건이 없죠.

실제로 이런 기사가 나오면 많은 사람들이 현장으로 찾아가 중개소에 문의를 한다고 하는데요. 현장 부동산 관계자는 ‘그런 매물은 없다’며 딱 잘라 말하기 일쑤입니다.

도대체 왜 보도와 사실이 다른 것인지 언뜻 이해하기가 어려운데요. 알고보니 이런 상황이 일어나는 데는 다 이유가 숨어있었습니다.

집을 사려다 낭패를 본 소비자들과 달리 현장 관계자들은 ‘당연히 급매물이 없다’며 입을 모아 얘기하는데요.

애초에 수요자들이 선호할 만한 동이나 층수에서 급매물이 나오면 일반 소비자들은 구경도 하지 못합니다. 이미 발빠른 대기 수요자들이 한참 전부터 줄을 서있기 때문이죠.

중개사에서는 급매물이 나오면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으로 광고를 하게 되는데요. 본격적으로 광고를 하기 전에 대기 수요자에게 먼저 연락을 하게 되어있습니다.

대기자가 있다고 해도 그 집을 안 살 수도 있으니 추가로 광고까지 하는 개념인 셈인데요. 보통은 조건이 좋으니 대기자가 사지 않아 시장으로 나오는 매물이 거의 없는 것이죠.

강남구 개포동의 한 부동산 중개인은 인터뷰를 통해 급매물이 어떻게 거래되는지를 상세하게 밝히기도 했는데요.

애초에 매물이 나오면 오래 전부터 부동산과 관계를 맺어오던 손님들에게 먼저 연락을 돌린다고 합니다.

이미 강남권은 자본이 빵빵한 수요자들이 ‘매물 나오면 무조건 계약을 하겠다’라고 하며 대기 중인 것이죠.

그냥 대충 사겠다고 말만 하면서 찜을 해놓는 것도 아닌데요. 이런 사람들은 구체적인 가격을 제시하고 바로 그 돈을 낼 수 있다고 확답까지 해놓은 상태입니다.

그러니 광고를 굳이 올리지 않아도 매물을 바로바로 처분할 수 있는거죠.

‘어느 동네에 시세가 급락해서 매물이 쏟아져 나왔다더라’ 식의 기사가 나도 이미 한참 늦었다는 의미인데요. 기사를 보고 헐레벌떡 뛰어와도 현장에서는 이미 거래가 끝난지 오래입니다.

심지어 아예 장부에 이름을 적어놓고 번호표까지 받아두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는데요. 집값이 떨어지면서 이 김에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수요자가 급증한 탓입니다.

이미 돈도 있고 집도 있는 중산층이지만 가격이 떨어진 김에 더 좋은 동네로 옮겨가려는 것이죠.

지금이야 시장이 좋지 못하지만, 기다리다보면 다시 상황이 좋아져 더 큰 차익을 볼 수 있다는 예측을 한 셈입니다.

서초구 반포동에 자리한 한 중개사도 이런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는데요. 작년부터 집값이 출렁이면서 급매물에 대한 예비 실수요자도 크게 늘었다고 합니다.

중개인 입장에서는 일단 매물을 최대한 빨리 거래해야 하는데요. 그렇다보니 최대한 많은 실수요자와 접촉해야 해 급매물을 잡기가 더 어려워진다는 것입니다.

한 관계자는 ‘좋은 매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가져가는 수요자는 따로 있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요.

평소 중개업소를 찾아 중개인과 친분을 쌓고 있는 수요자들이 바로 그런 경우죠. 시간 날 때마다 사무실로 찾아오고 중개사 안부를 묻기도 하는데요.

당연히 중개인도 사람인지라 이렇게 신경을 써주는 수요자에게 마음이 더 쓰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네요.

물론 시대가 변했다보니 어플이나 사이트를 통해서 매물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알짜배기 매물은 광고를 올리기도 전에 중개인에게 잘 보였던 수요자가 먼저 둘러보게 되는 셈입니다.

현실이 이러니 급매물이 어디있냐고 중개소를 찾거나 기사를 보고 동네를 찾아도 거래할 수 있는 집이 없는거죠.

중개소의 입장도, 실수요자의 입장도 들어보니 모두 이해가 되는데요.

급매물을 차지해서 이득을 보려고 한다면 그냥 적당한 마음으로 물건을 찾을 것이 아닌 듯 합니다. 미리 동네와 가격을 정하고 눈도장을 찍어둔다면 힘든 시기라도 좋은 거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진짜 무슨 관리비도 아니고..” 경매로 55억에 사들인 박나래 이태원 집. 매달 100만원씩 깨지는 최근 상황

유명인들의 그야말로 억 소리 나는 아파트를 보면 그저 부러울 따름인데요. 허리띠를 졸라매도 언제쯤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을까라는 근심만...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