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1, 2022

한전주식 10년 넘게 들고 있자 일어난 놀라운 일

Must Read

최근 60만명이 넘는 소액주주들이 한전의 상장폐지를 요구해 많은 투자자들을 의아하게 했는데요.

상장폐지가 되면 투자한 돈을 돌려받을 수 없는 소위 깡통을 차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이들이 한전을 상대로 상장 폐지를 요구하게 된 것은 10년 간 오르기는 커녕 오히려 떨어진 한전의 주가가 가장 컸는데요.

2011년 2만 6500원이었던 한전의 주가는 10년이 지난 최근 오히려 천원이 떨어졌는데요. 그 사이 삼성전자의 주가는 몇 배나 올랐습니다.

한전의 주가가 10년 전과 비슷한 것은 계속 전기요금을 동결해 왔기 때문인데요. 국제 유가가 오르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싼값의 원자력 발전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한 상태에서 전기요금을 동결해 왔습니다.

주주들은 한전의 이런 행태가 주식회사로서의 이익추구라는 기본 원칙을 지키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이런 식의 경영을 할거면 아예 정부가 100% 지분을 인수해 국영기업으로서 운영하는게 맞다고 상장 폐지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 소액주주는 정부가 국민 부담을 이유로 전기요금을 올리지 않아 한전의 부채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미래 세대의 부담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지적했는데요.

또한 주식회사로서 적자상태에 있으면서 평창동계올림픽에 800억원을 지원한 것 자체가 이미 주식회사로서 자격을 상실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1989년 민영화 한 한전은 노태우 정부가 국민주 형태로 한전 주식을 공모했으며 대부분의 소액 주주들은 이때 한전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전은 민영화 되었지만 2013년 11월 전기요금을 5.3% 올린 이후 8년간 동결했으며 이 상화에서 국제 유가가 오르면 적자를 보자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났습니다.

2018년부터 3년간 한전의 손실 규모는 1조 3400억원에 달할 정도인데요. 민영화는 했지만 여전히 정부 기관처럼 운영되면서 전기세를 올리지 못했고 여기에 탈원전 정책까지 더해지면서 부채가 커진 것입니다.

한전의 연평균 매출은 60조 가량으로 10년 동안 3조원의 적자가 났을 때 전기 요금을 5% 올리면 해결된다고 하는데요.

이를 1년씩 나눠 전기요금에 반영해 매년 0.5%씩만 올려도 한전의 적자를 막을 수 있다는 게 소액 주주들의 주장입니다.

현재 이들이 원하는 것은 한전의 지분 41.8%를 보유한 소액주주 64만명의 지분을 가져가 100% 국영 기업으로 운영하는 것인데요.

이들이 원하는 주식 인수 금액은 10만 7천원으로 주당순 자산가치르 반영한 금액이라고 합니다.

이들은 개인투자자들이 보유한 주식을 사서 100% 지분율을 확보한 뒤 상장폐지를 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그게 아니라면 민영 기업답게 전기세를 올려 이익추구를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국가 재정이 어려워진 만큼 이들의 요구가 당장 받아들여지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데요.

더군다나 8년 넘게 전기세가 동결되었지만 최근 국민 대부분이 재정적으로 힘든 상황에 있어 전기세를 올리는 것도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Latest News

“인생이 알바본 그 자체” 자퇴하고 돈 벌려고 콜센터 욕받이에 알바 전전했다는 여배우 미모 수준

이제는 '평생직장'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찾아보기가 더 어려운데요. 나이가 들어서 직종이 바뀌는 사람이나 만학도도 더 이상 신기하지 않죠. 하지만 아무리...

More Article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