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20, 2024

“빵냄새가 나야 진짜” 아는 사람만 알지. 전종서가 당근에서 사기당한 물건 알고 보니.. 가짜가 있는 것도 신기했다.

Must Read

누구나 한 번쯤 중고 거래 플랫폼을 이용한 경험이 있을 텐데요.

누군가의 손을 거친 상품으로 새 제품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마음에 드는 상품을 구매한 후 택배가 배송 중이라는 알림 문자가 오면 ‘칼퇴’를 기원하기도 하는데요. 반면 ‘중고 거래’의 큰 단점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실물을 직접 보고 살 수 없다는 문제인데요. 판매자와 소비자의 신뢰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하자가 있는 상품을 받으면 기분이 무척 나쁠 수밖에 없습니다.

최근 유명 여배우도 중고 거래로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중고 거래 사기는 연예인들도 예외는 아니었죠.

사기 경험을 토로함과 동시에 그가 사려고 했던 상품으로 독특한 취미 또한 밝혀지며 더욱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은 영화 ‘버닝’과 ‘콜’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전종서’입니다.

얼마 전 개그우먼 장도연이 진행하는 유튜브 웹 예능 ‘살롱드립2’에는 넷플릭스 영화 ‘발레리나’의 주연 배우들이 게스트로 등장했습니다.

이날 장도연은 김지훈에게 ‘전종서는 어떤 사람이냐. 우리는 작품으로만 너무 센 캐릭터를 많이 보니까’라고 물었는데요.

김지훈은 ‘강한, 광기 있는 이런 캐릭터와는 상반되게 귀엽고 소박하면서 순수하다. 저하고 많이 다른 사람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장도연은 ‘전종서 씨가 사전 인터뷰에서 ‘나는 귀여운 사람이다’라고 얘기했다더라. 정말 웃는 모습이 너무 귀엽다’라며 칭찬을 보냈습니다.

전종서는 ‘애교도 많고 붙임성도 있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잘 지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영상에서 전종서는 자신이 직접 모았다는 캐릭터 빵의 스티커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전종서는 3주 전부터 많은 양의 스티커를 모았다며 ‘제가 하루에 편의점을 차를 타고 동네를 다 돈다’라며 얘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는 ‘편의점 물건 들어오는 시간에 맞춰서. 지금 하는 촬영은 지방에서 하는데 지방에선 다른 애들이 나온다. 거기서도 산다’라고 말했습니다.

얘기를 듣던 장도연은 ‘안 나오는 스티커들은 중고 거래에서 고가에 거래된다더라’라고 중고 거래를 언급했는데요.

전종서는 ‘제가 하나를 중고 거래로 샀다. 근데 가품이더라’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그런데 거의 티는 안 난다. 제가 중고로 그걸 사고 진짜를 뽑았다. 번호랑 크기가 미세하게 다르다’라며 가품 스티커를 꺼내 보였습니다.

가품 스티커를 보던 김지훈은 ‘스티커를 다 짜깁기해서 붙였다’라고 말했는데요.

전종서는 ‘이게 원래 빵 냄새가 좀 나야 진짜인데 빵 냄새도 안 나더라’라고 말해 주변에 폭소를 안겼습니다.

장도연은 ‘거래는 누구한테 부탁한 거냐. 직접 한 거냐’라고 물었는데요. 전종서는 ‘제가 직접 한 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전종서는 ‘띠부씰’를 모으는 취미를 가지고 있는데요. 안타깝게도 ‘당근 마켓’에서 가품을 산 것이었죠.

이날 영상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전종서의 이야기에 큰 관심을 드러냈는데요.

이들은 ‘전종서 배우님도 중고거래로 스티커를 ㅋㅋㅋ’ ‘취미도 귀여운 전종서 배우’ ‘진짜 귀여우시다’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1994년생인 배우 전종서는 2018년 5월 영화 ‘버닝’을 통해 데뷔와 동시에 칸 영화제 레드 카펫을 밟으며 스타덤에 올랐는데요.

2020년에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콜’에서 인상적인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연기를 보여주며 대중에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강렬한 인상과 진한 눈빛 그리고 외향에 어울리지 않는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특징인 배우로 충무로에서 핫한 배우로 꼽히고 있습니다.

영화 ‘콜’ 작품으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을 만장일치로 수상하며 당당히 연기력을 인정받았는데요.

당시 영화를 연출했던 이충현 감독과 공개 연애를 선언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이충현 감독의 차기작 넷플릭스 ‘발레리나’에 출연을 결정하며 다시 한번 눈길을 끌었죠.

배우 전종서는 2021년 5월 미국 대형 에이전시 ‘UTA’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할리우드 진출도 염두에 두고 있는데요.

그의 첫 할리우드 진출작 ‘블러드 문’은 아쉽게도 코로나로 인해 개봉이 미뤄지고 있다고 합니다.

배우 전종서는 데뷔 이후 각종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굵직한 상을 수상하며 인기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작품에서 워낙 강렬한 이미지와 전혀 다른 그의 실제 모습은 의외라고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귀여운 웃음과 취미는 덤으로 말이죠.

앞으로도 좋은 작품과 연기 활동 기대해 보겠습니다.

"이 포스팅은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Latest News

인접 도로도 없는 맹지가..2배 가까이 팔린 이유는요..

법원 경매로 나온 한 맹지가 기존 감정가의 2배 가까운 금액에 팔리는 보기 드문 상황이 연출되었는데요. 토지의 지목은 건축물을 지을...

More Articles Like This